Ganghwa salted fish
The feast of ganghwa salted shrimp with nature and the ocean.
Let's make a wonderful autumn trip in oepo port of ganghwa, Incheon.

강화도젓갈소개

강화도 젓갈을 소개합니다.
Introduction of Ganghwa Island Salted Raw fish
김장철을 앞둔 11월, 인천시 강화군 내가면 외포리 여객터미널 인근에는 시큼한 젓갈 냄새가 진동한다. 바로 옆에 위치한 젓갈어시장(직판장)에서 새우젓 중 최고품질로 일컬어지는 추젓이 넘쳐나기 때문이다.
매년 전국 새우 생산량의 80%에 해당하는 2천400여톤의 새우가 잡혀 전남 신안군과 함께 전국 3대 새우 산지로 꼽히는 강화 새우를 토굴에서 발효시킨 강화 새우젓은 인삼, 순무등과 함께 강화지역의 대표적인 특산물 중 하나로 꼽힌다.
인천시에서도 인천시장 인증Ry마크를 받아 각종 국제식품 박람회 참가를 비롯해 수출물류비와 포장비 등을 지원받으며 세계로 진출하는 명품 새우젓으로 성장하고 있다.
강화연안에서의 새우잡이는 불음도, 주문도, 서도, 석모도 근처에서 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수산물 집산지였던 외포리에는 지하 창고가 있어서 젓갈류를 저장해 왔다.
외포리 앞 진두바다에서는 특히 백하가 많이 잡혔고 최근 화도면 내리의 선수선착장과 석모도의 어류정 선착장 내가면 창후리 선착장에 새우잡이배가 많이 있고 강화연안 일대에 분포돼있는 새우는 12월까지 잡힌다.
오젓
5월에 담근 새우젓을 오젓이라고 합니다. 오젓은 반찬용으로 적합한 젓갈입니다.
육젓
6월에 담근 새우젓을 육젓이라고 합니다. 육젓은 김장용으로 적합한 젓갈로서 강화도 새우젓 중 가장 유명한 젓갈의 종류입니다.
추젓
가을에 담근 새우젓을 추젓이라고 하며, 오젓과 마찬가지로 반찬으로 적합한 젓갈입니다.
동백하젓
겨울에 담근 새우젓을 동백하젓이라고 합니다.
밴댕이젓
오래전부터 강화도에서 밴댕이로 젓을 담가 육젓과 액젓으로 이용해 왔는데, 야들야들 뼈까지 부드럽게 씹히면서 고소한 맛을 내는 밴댕이 젓은 아무리 밥맛을 잃은 사람이라도 구미를 돋구어주는 젓갈 고유의 감칠맛이 특징입니다.
COPYRIGHT © 새우젓축제
홈페이지제작 :